17일 국회 국토위 법안심사소위서 '대전 공공기관 지역인재 의무채용 법안' 통과

대전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역차별 문제 해소의 단초가 마련됐다.

 

17일 열린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법안심사소위원회에서 정부는 혁신도시 지정 전에 이전한 대전의 공공기관에 지역인재 의무 채용 등의 근거를 국토교통부 시행령에 포함하기 결정했다.

 

시행령이 시행되면 대전에 있는 17개 공공기관에서는 오는 2022년까지 순차적으로 지역인재 30%이상 채용 의무화가 적용될 예정이다.

 

구체적으로는 대전 지역 대학 또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거나 예정인 청년들이 내년부터 2022년까지 최고 30%의 지역 인재 의무 채용비율을 적용 받아 누적 약3000여개의 일자리가 확보될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동안 혁신도시 미지정에 따른 역차별 문제가 해소되는 것으로 크게 환영할 조치라 할 수 있다.

 

특히 이번 결과는 지속적으로 이 문제를 다뤄온 박병석 국회의원(서구갑)의 개정법안이 반영된 결과이자, 시민의 요구와 열망을 담아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과 허태정 대전시장 등 지역 정치권의 꾸준한 요구가 있었기에 가능했던 일이기에 더욱 뜻깊다고 할 수 있다.

 

이 같은 결과는 대전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한 가능성을 보여 준 첫 걸음이라 할 수 있다. 아직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담은 법안 처리를 비롯해 정부의 이전 기관 확정과 혁신도시 추가 지정 등 가야 할 길이 많이 남아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공공기관의 지역 인재 의무 채용 확정 성과를 시민과 함께 크게 환영하며, 대전의 혁신도시 추가 지정을 위해 앞으로도 계속 최선을 다할 것을 다짐한다.

2019년 7월 17일

     더불어민주당 대전광역시당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