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뉴스펜-김덕용 기자]   세종시 이춘희시장의 역점사업에 손과 발 역할을 톡톡히 해내고 있는 이강진 정무부시장을 두고 세종시민과 공무원들이 하는 말이 “묵묵히 정무직 업무를 해내고 있다”고 말하고 있다.

 

이춘희 세종시장은 눈 , 코 뜰 새 없이 서울과 중앙, 국회 안팎으로 ‘국회의사당 ’이 세종시로 옮겨와야 한다는 '세종시민 뜻'에 따라 숨 쉴 시간도 없을 정도 이다.

 

이러한 상황에 이강진 정무부시장은 세종시 수장(세종시장 )의 공백시간을 빈틈 없이 세종시 구석구석의 민원을 처리 하고 있다.

 

이강진 정무 부시장의 고향이 세종시는 아니지만 고향인 세종시민들보다 세종을 더 아끼고 사랑하는 세종시민으로 생활하고 있다.

 

또한 정무부시장은 사무실 의자의 자리보다는 세종시민을 가까이에서 만나 ‘완전한 세종시 건설 목적’을 설명하고, 세종시가 ‘행정수도 ’로 가고자 하는 뜻을 시민들과 알기 쉬운 대화로 나누고 있다.

 

세종시민들이 ‘행정수도’에 거는 기대는 크지만 마음 뿐, 무관심 같아 보인다.

 

이해찬 당대표를 비롯해 이춘희 세종시장 .이강진 정무부시장 이분 들이 힘들게 노력을 다할 때, 세종시민들 역시 뒤에서 밀어 주겠다는 마음을 가져야 한다.

 

‘행정수도와 국회의사당, 대통령집무실 등 ’행정수도‘에 꼭 필요한 기관 유치는 우리 세종시민들이 똘똘 뭉쳐 하나가 될 때 가능하다.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