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지역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의무채용 현실화가 급물살을 타고 있다.

 

대전 소재 17개 공공기관의 지역인재 채용 의무화를 적용하는 ‘혁신도시법’ 개정안이 지난 8월 20일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전체회의를 통과한데 이어 오늘(24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를 통과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24일 논평을 통해 “이번 혁신도시법 개정 법안의 국회 법사위 통과를 시민과 함께 크게 환영하며 국회 본회의에서 이 법안이 하루빨리 처리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개정법안이 최종 국회 본회의를 통과하면 혁신도시 지정 전에 이전한 대전에 있는 한국수자원공사와 한국조폐공사, 한국철도공사 등 17곳의 공공기관에서도 전체 채용인원의 30%를 지역인재로 채용하게 된다.

 

대전시에 따르면 이 법이 시행되면 대전 지역 대학 또는 고등학교를 졸업하거나 예정인 청년들이 내년부터 2022년까지 최고 30%의 지역 인재 의무 채용비율을 적용 받아 누적 약3000여개의 일자리가 확보될 것으로 보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대전시당은 “이 같은 결과는 처음부터 이 문제를 다뤄오고 개정법안을 제출했던 박병석 국회의원(서구갑)의 꾸준한 노력이 반영된 결과”며, “시민의 요구와 열망을 반영하기 위한 조승래 대전시당위원장과 허태정 대전시장 등 당정의 꾸준한 당위성 피력과 요구가 바탕에 있었기에 더욱 큰 의미가 있다고 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