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람객이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에 있는 개화한 연화수를 바라보고 있다.
관람객이 사계절전시온실 열대온실에 있는 개화한 연화수를 바라보고 있다.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에서 폭죽처럼 터져버린 연화수, 칼리안드라 해마토케팔라 등 열대 식물들이 꽃을 활짝 개화하면서 관람객의 시선을 사로 잡고 있다.

설 당일인 12일 하루만 휴관하는 국립세종수목원 사계절전시온실은 사전 예약을 통해서 하루 7회, 회당 180명으로 입장객을 제한하고 있는 가운데 온실을 화려하게 수놓은 ‘폭죽 꽃’이 개화 하면서 도 다른 볼거리를 제공하고 있다.

키워드

#세종수목원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