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정비사업 조합장 간담회 개최
대전시, 정비사업 조합장 간담회 개최

대전시가 지난 26일 오후 정비사업의 신속한 추진과 행정절차 간소화 방안 마련을 위해‘정비사업 조합장 간담회’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간담회는 정비사업의 지연과 조업 갈등을 해결하기 위해 각 정비사업 조합의 의견을 직접 듣는 시간을 갖기 위해 마련됐다.

간담회는 각 구역의 정비사업조합장 5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되었으며, 그동안 사업 진행 과정에서 갖고 있던 행정절차의 문제점과 각종 규제에 대한 개선 의견들이 허심탄회하게 제시되었다.

최근 추진위 설립을 마친 도마변동 2구역의 강인용 추진위원장은 최근 증가하고 있는 정비사업의 입안수요에 맞춰 정비사업 담당부서의 인력충원과 함께 경험있는 직원들의 순환보직 자제를 요청했다.

또한, 현재 건축경관심의를 진행중인 삼성1구역의 조규호 조합장은 구역내 인쇄상가를 고려하여 신규산업단지 내 대체부지 마련과 임시상가 축조를 위한 시의 적극적인 지원과 협력을 요청하였다.

이장우 대전시장은 “민감한 주택경기 등으로 사업의 부침이 심한 정비사업의 어려움 속에서 조합의 부단한 노력 덕분으로 정비사업이 추진됨을 잘 알고 있다”며, “시는 사업이 속도감 있게 추진될 수 있도록 관련 제도 보완과 신속 처리 방안 마련 등 행정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시 관계자는 현 정부의 정비사업 관련 규제 완화 시기에 발맞춰, 이번 간담회를 통해 제시된 의견을 반영하기 위한 관련 조례 및 제도 개선 등을 이행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키워드

#대전시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