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호 세종시장
최민호 세종시장

세종시가 행정안전부와 국토교통부, 행정중심복합도시건설청이 참여하는 대통령 제2집무실 건립추진단 발족과 오는 2027년 준공을 목표로 하는 건립방안 연구용역 착수를 38만 세종시민과 함께 크게 환영한다고 밝혔다.

28일 보도자료를 통해 환영의 뜻을 밝힌 세종시는 “특히 연구용역은 그동안 논의 단계에 머물던 대통령 세종집무실을 구체적으로 실현할 실천적 로드맵으로, 더는 거스를 수 없는 역사적 현실로 확정하는 중대한 이정표라는 점에서 의미가 매우 크다”고 평가했다.

세종시는 또 정부세종청사 중앙동에 설치하려 했던 대통령 임시 집무실을 막대한 예산소요 문제로 생략하기로 하면서 촉발된 정치적이고 소모적인 논란도 종지부를 찍게 되었다며 이번 로드맵 발표를 환영했다.

국가균형발전과 국가경쟁력 강화를 위해 건설된 세종시는 지난 10년간 47곳의 중앙정부기관과 16개 국책연구기관이 입주를 마쳐 실질적인 대한민국의 행정수도로 자리매김 해왔다.

세종시는 그동안 “세종시와 38만 세종시민, 550만 충청도민은 한 목소리로 뭉쳐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를 주장해 왔다”고 밝히고 “여야 정치권을 비롯해 중앙부처 장관 면담과 시도지사협의회를 통해 대통령 세종집무실 건립을 위한 로드맵을 조속히 확정하고, 국가균형발전 거점도시로 육성할 것을 제안했다”며 그동안의 세종시의 노력도 상기시켰다.

지난 7월 26일 발표된 윤석열 정부의 국정과제에 대통령 세종집무실 설치가 최종 반영된 바 있다고 밝힌 세종시는 이번에 3개 부처가 밝힌 대로 9월 중 연구용역에 착수해 내년 상반기 중 결과가 도출되면 즉시 설계에 착수하여 오는 2027년에는 대통령 세종집무실이 위용을 드러낼 수 있을 것이라며 기대감을 나타냈다.

세종시는 2027년 대통령 세종집무실이 완공되면 행정부 수반인 대통령이 중앙 부처 공무원들과 보다 가까이에서 긴밀히 소통하며 국가정책의 질을 끌어올리고 국정운영의 효율성을 더욱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그러면서 앞으로 대통령 제2집무실 건립의 실무적 추진체 역할을 할 건립추진단이 원활히 활동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고, 무엇보다 연구용역을 통해 내년 상반기 기본계획이 수립되는 즉시 설계에 착수할 수 있도록 올해 정기국회 예산 심의 과정에 설계비 증액 추진에 온 힘을 다하겠다는 각오를 다졌다.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