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방상수도 재난‧사고 대응력 높인다

‘금강유역 상수도 통합 위기관리 협력체계 구축’ 협약 체결
‘금강유역 상수도 통합 위기관리 협력체계 구축’ 협약 체결

대전‧세종‧충북, 금강유역환경청, K-water가 안전하고 깨끗한 수돗물 생산‧공급, 상수도 관련 재난‧사고 대응과 피해 복구 협력체계 구축을 위해 힘을 모으기로 했다.

이를 위해 29일 세종시청 대회의실에서 이장우 대전시장, 최민호 세종시장, 김태흠 충나지사, 김영환 충북도지사, 정종선 금강유역환경청장, 박재현 K-water 사장과 금강유역 상수도 위기관리 협력 체계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충청 4개 시도와 26개 시군, 금강유역환경청, K-water 등이 상수도 위기 대응 공동 협력과 상호 협력 사항을 정하기 위해 마련했다.

협약에 따라 각 기관은 △자연재해, 수도사고 등 국가적 위기 상황 발생 시 위기관리 체계 구축 △수도사고 대비‧대응을 위한 행정‧재정‧기술적 지원 및 상호 기술 교류 △수도사고 발생 시 신속‧정확한 사고 대응 및 복구 등을 협력한다.

또 수도사고 유형별 대처 요령 등을 담은 실무 매뉴얼을 제작‧공유하고, 현장 대응 인력에 대한 직무교육과 모의훈련 등을 실시해 나아갈 예정이다.

충청권 4개 시도는 상수도 위기관리 공동 대응을 위해 협력하며, 기초자치단체의 참여와 협력 증진을 위해 행‧재정적 지원에 나선다.

대전시를 포함한 충청권 4개 시·도 및 26개 시·군은 상수도 기초자료 제공, 교육·훈련 참여 및 기관 간 기술교류를 통해 수도사고 사전예방 및 유역 내 위기관리 공동 대응에 협력한다.

금강유역환경청은 금강유역 상수도 위기대응체계를 진단하고,  수도사고 유형별 대처요령 등을 담은 실무 매뉴얼 제작과 관계기관의 행정·기술적 지원을 총괄할 예정이다.

 K-water는 지자체의 위기 대응에 필요한 업무편람 제작, 직무교육 및 모의훈련, 각종 기술지원 등을 실시한다.

이장우 대전시장은“이번 협약을 통해 금강유역 내 관계기관과 상수도 위기관리 협력체계 강화로 상수도 위기관리 체계가 한층 더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최민호 세종시장은 “이번 협약을 통해 금강 유역 내 상수도 위기관리와 더불어 운영관리의 역량도 한층 더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라며, “안전한 먹는 물 공급을 위해 행정·재정적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김태흠 지사는 “이번 협약은 지방상수도 위기관리 능력 강화와 상수도 운영 관리 역량 향상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안전하고 깨끗한 물 공급을 위해 앞으로도 행정력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