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촌면에 조성된 캠핑장 전경
양촌면에 조성된 캠핑장 전경

논산시가 조성한 양촌면 캠핑장이 허가조건에 맞지 않아 운영을 하지 못하는 것으로 확인돼 예산낭비라는 지적이 일고있다.

충남 논산시는 논산천 고향의강 정비사업을 시행 하면서 양촌면에 캠핑장을 조상했다.

하지만 해당 캠핑장이 허가조건의 부적합으로 이용할 수 없어 예산만 낭비했다는 지적을 피할 수 었을 것으로 보인다.

13일 논산시에 따르면 논산시는 2013년 5월 논산천 고향의강 정비사업의 하나로 양촌면 하천정비를 하면서 일대에 캠핑장을 조성했다.

캠핑장은 3만7586㎡ 규모로 사이트 53면과 화장실, 축구장, 개수대, 주차장, 자전거도로, 놀이터 등을 갖췄다.

해당 사업에 투입된 예산은 298억 원(국비 179억, 도비 36억, 시비 83억, 논산천 고향의강 정비사업 포함)이 투입됐다.

하지만 캠핑장은 허가조건 부적합으로 수년째 개장도 하지 못한 채 흉물로 방치되고 있다.

캠핑장 주변은 장기 미사용으로 잡초와 쓰레기는 물론 심한 악취가 발생하는 심각한 문제점을 야기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이같은 사실은 캠핑장을 이용하려는 민원인에 의해 확인됐다.

논산시도 해당 "캠핑장이 '관광진흥법'에 따른 야영장업 허가조건에 부합하여 야영장으로 개방이 불가하고, 장기 캠핑과 야영으로 인한 밤샘 소음,쓰레기 투기 등으로 마을 주민들의 민원이 발생해 개방을 못하고 있다"고 밝히면서 "추가 시설에 따른 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애써 조성한 캠핑장이 마을 흉물로 방치되고 있자 철거를 요구하는 민원이 발생하고 있다.

문제가 발생하자 논산시가 캠핑장을 조성하면서 시 허가 조건에 부적합 한 부실 설계 등 해당사업에 대한 관계기관의 철저한 조사가 요구되고 있다.

한편, 논산시가 2013년 사업비 298억 원을 들여 시행한 '논산천 고향의강 정비사업'은 하천 정비 L=9.87㎞와 친수시설 보강 사업으로 지난 6월 공사를 마치고 준공 했다. 

키워드

#논산시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