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가 생활·건강·안전분야에서 블록체인, 인공지능(AI) 등 스마트 혁신기술을 고도화하면서 편리하고 안전한 스마트도시로의 성장을 꾀한다.

이를 위해 세종시는 20일 대회의실에서 생활(세종시티앱)·헬스케어(똑똑건강)·안전(범죄예방 긴급대처 서비스) 3개 분야에 대해 ‘2단계 고도화사업 추진상황 보고회’를 개최했다.

세종시는 2020년부터 국토교통부,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세종 5-1생활권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조성에 앞서 생활·헬스케어·안전 등 3개분야에 대해 정부 위·수탁협약사업을 단계적으로 도입·추진 중이다. 

이날 보고회에는 소방청, 국·시립도서관, 국립세종수목원, 시 시설관리공단, 에스케이(SK)쉴더스, 세종사회복지공동모금회 등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날 보고회는 지난해 국토부에서 구축·이관된 3가지 서비스에 대한 사업방향, 추진상황 등을 설명하는 시간으로 진행했다.

먼저 시민참여형 플랫폼인 ‘세종시티앱’은 기존 서비스 기능을 고도화하는 동시에 블록체인 분산신분인증(DID)기반의 신분증명서비스를 도입해 공급자 중심에서 이용자 중심의 맞춤형 서비스가 제공된다.

분산식별자(DID)는 분산신분인증(Decentralized Identifier) 방식으로 중앙시스템에 통제되지 않고, 개인이 자신의 신원정보에 대해 완전한 통제권(탈중앙화)을 가지는 기술체계를 의미한다.

이를 통해 이용자는 세종시티앱을 통해 모바일 시민증, 국·시립도서관 회원증, 청사 방문증, 시 소재 공공시설 이용 할인증 등으로 활용할 수 있다.

이 밖에 이·통장, 단체, 민간 대상의 모바일 전자고지 서비스를 도입하고, 각종 행사예약·관리도 가능해진다.

건강관리 지원앱 ‘똑똑건강’도 음식사진을 통해 칼로리 인식·자동분석 서비스가 제공되는 인공지능 식이인식 플랫폼과 건강지도 등 기능이 고도화된다.

또한 웨어러블, 혈당계 등 가정용의료기기나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검진정보를 연계해 건강데이터를 수집하고, 도담·아름·종촌·보람·반곡·해밀동·조치원읍 등 헬스케어존 7곳을 추가 설치한다.

‘도시(공원 등) 범죄예방 긴급대처 서비스’는 인공지능 선별관제 기술을 적용해 대형화재, 쓰러짐, 싸움, 사고 등 위험상황을 조기 식별해 긴급대처가 가능해진다.

도시통합정보센터내 통합플랫폼과 실시간 119상황실 연계로 사건·사고 영상, 위치정보 등 긴급상황정보가 공유되고, 정보제공 포탈인 ‘세종엔’과 교통 전광판(VMS) 등으로 긴급상황전파가 가능해져 시민 안전망이 더욱 강화된다.

키워드

#세종시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