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도자료 사진
보도자료 사진

대전관광공사(민병운 사장권한대행)는 기초과학연구원 희귀 핵 연구단 및 지하실험 연구단과 협력하여 2025 국제핵물리학컨퍼런스(International Nuclear Physics Conference, INPC)를 대전으로 유치하는 데 성공했다고 밝혔다.

국제핵물리학컨퍼런스는 국제순수·응용물리학연맹(IUPAP)에서 주관하여 3년마다 전 세계를 순회하며 개최되는 기초 핵물리학 분야의 최고 권위 있는 국제학술 행사로, 전 세계 1,000여명의 핵물리학 전문가들이 참가하여 관련 분야 최신 연구와 다양한 최신 지식과 견해를 교류하는 자리이다.

지난 11-16일에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에서 개최된 INPC 2022 행사에서 기초과학연구원의 한인식 단장의 적극적인 유치활동으로 과학도시 대전이 차기 개최지로 결정되는 쾌거를 거두었다.

이번 행사의 성공적 유치를 통해 대한민국 핵물리 분야의 위상은 물론 과학 및 MICE 도시로 대전을 전 세계 전문가들에게 알리고 홍보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번 학회에 참석하여 유치 신청 발표를 한 한인식 희귀 핵 연구단장은 “대전관광공사의 유치 제안과 적극적인 지원이 있었기 때문에 가능하였다”라며 공사에 고마움을 전달하였고,“이번 유치 성공은 국내 핵물리학계의 큰 경사이며 앞으로 가동 예정인 중이온가속기를 전 세계에 알릴 수 있는 최적의 기회”라고 하였다. 

대전관광공사 민병운 사장권한대행은 “이번 행사 유치는 과학도시 대전에 핵물리 분야의 새로운 레거시(Legacy)를 창출할 소중한 기회가 될 것”이라며, “세계적인 핵물리학 전문가들에게 대전의 MICE 인프라와 대한민국의 핵물리학 위상을 홍보할 수 있는 성공적인 행사로 개최될 수 있도록 공사에서도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