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사고 긴급대책회의 개최
대전시,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 사고 긴급대책회의 개최

대전시가 화재 현장을 점검한 이택구 행정부시장 주재로 26일 오후 2시 10분 현대프리미엄아울렛 화재사고 긴급대책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또한 해외 출장중인 이장우 대전시장이 급거 귀국한다. 대전 UCLG 총회 회원도시 참여 홍보를 위해 이스탄불에 체류중인 이 시장은 UCLG 중동·서아시아 사무국을 방문을 서둘러 마치고 귀국하기로 결정했다. 

이 시장은 “태양광총회 개최 수락 연설 등 추후 일정은 국제관계대사가 대행하도록 조치하고, 귀국길에 오른다”고 말하며, “시장이 귀국할 때까지 행정부시장을 중심으로 실종자 수색에 최선을 다해달라”고 주문했다. 이 시장은 내일 27일 저녁 대전에 도착하여 사고 수습 및 현장 지휘에 나설 계획이다. 

대전시는 긴급대책회의에서 현대아울렛의 사고수습 지원을 위해 행정부시장을 단장으로 하고 시민안전실장과 대전소방본부장 부단장으로 하는 긴급사고수습지원단을 구성하기로 했다. 

긴급사고수습지원단은 피해자 유족 및 입주상인들의 신속한 지원을 위해 시 사회재난과장을 현장연락관으로 지정하고, 시 ․ 구 합동 현장 연락관 사무소를 설치하여 현장 파악과 사고 수습 등을 지원할 계획이다.

또한, 현대아울렛이 위치한 유성구는 피해수습 등을 위해 지역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하여 사상자 등 대한 지원대책을 마련할 예정이다.
 
긴급대책회의에서 이택구행정부시장은 “실종자 수색을 최우선으로 수습대책을 추진하라”고 지시하고, “사망자와 중상자에 대한 지원대책, 입주상인 지원방안 등도 사전에 준비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26일 오전 7시 45분 대전 유성구 용산동 현대프리미엄아울렛(현대아울렛)에서 발생한 화재로 4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을 당하는 등 5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했고, 현재(9.26 15:00기준) 실종자 수색중이다.

지하주차장에서 검은 연기가 나고 있다는 신고를 받은 소방당국은 대응 2단계를 발령하고 49대의 장비와 350여 명의 인력을 동원해 화재를 진압했다.

키워드

#대전시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