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민호 세종시장
최민호 세종시장

최민호 세종시장이 수면아래로 내려간 KTX 세종역 설치 필요성에 재 점화를 했다.

최민호 시장은  27일 세종시청에서 가진 언론 간담회에서 "KTX 세종역 설치 등 현안 과제를 윤석열 대통령에게 건의했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이날 국무회의 전 대통령과 면담에서 국회세종의사당과 대통령 세종집무실 등 대규모 국책사업이 확정되고, 인구가 증가하는 등 세종시 여건이 변화되고 있는 만큼 세종역 설치가 필요하다는 입장을 전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KTX세종역 국가계획 반영과 조치원역 KTX정차도 건의했다고 말했다.

최 시장은 또 세종시의 "행정수도 기능과 국가균형발전 상징성과 타 광역단체와 형평성을 고려해 KTX 세종역은 미룰 수 없는 필수적인 시설"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현재 조치원역에 KTX가 1일 8회 무정차 통과 중으로 운행 계획 일부 조정을 통해 대규모 비용부담 없이 많은 시민이 조치원역에서 KTX를 이용하도록 정차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최 시장의 발언이 알려지면서 그동안 수면 아래로 가라앉았던 충북 오송과 충남 공주, 세종 간 세종역 신설을 둘러싼 갈등이 재점화할 전망이다.

이날 최 시장은 대통령 직속으로 신설 예정인 지방시대위원회를 국가균형발전의 상징도시인 세종시에 설치해 중앙지방협력회의를 정부세종청사에서 정례 개최도 요청했다고 밝혔다.

최 시장은 "국정과제인 행정수도 세종 완성을 위한 대통령 세종집무실 건축기획 용역비(현재 1억 원)가 국회 심의과정에서 대폭 증액될 수 있도록 시에서도 노력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