충남 홍성과 예산을 방문해 군민과 미래발전 주제 소통에 나선 김태흠 충남도지사가 홍성군과 예산군이 속한 혁신도시(내포신도시)를 명실상부한 충남의 행정중심복합도시로 만들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30일 민선 8기 첫 시군 방문 마지막 일정으로 홍성군과 예산군을 찾은 김 지사는 홍성과 예산의 새로운 미래를 여는 청사진을 제시하는 과정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지사는 먼저 홍성 홍주문화회관에서 가진 홍성군민과의 대화에서 민선 8기 공약이자 100일 중점과제로 선정한 행정중심복합도시 조성 계획을 발표했다.

이날 행사장에는 이용록 군수를 비롯해 군민 500여 명의 군민들이 참여해 관심을 보였다.

이 자리에서 김 지사는 “내포신도시는 2020년 10월 혁신도시로 지정됐으나, 후속 정부정책 부재로 공공기관 이전을 포함한 혁신도시 사업이 전무한 실정”이라며 “충남의 지역 여건에 적합한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과 혁신도시 사업 추진으로 홍성군을 환황해권 신성장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강조했다.

수도권 공공기관 이전과 관련해서 충남도는 종사자 수 및 규모가 큰 대형 수도권 공공기관을 중점 유치할 계획을 세우고, 본사 근무 500명 이상 대형 공공기관이 유치에 나선다는 계획이다.

또 정치권 등과 공조해 제2차 수도권 이전계획 수립 건의와 충남의 개별이전 우선권(드래프트 방식)을 요구한다는 방침이다.

충남도는 이와 함께 △티비엔(TBN) 충남교통방송국 건립 △내포혁신창업공간 조성 △경부고속철도-서해선 연결사업 조기 추진 △장항선(신창-대야) 복선전철 건설 △남당항 다기능항 개발 등 홍성의 미래발전 전략 과제에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용록 군수의 충남혁신도시 뉴그린 국가산업단지 조성 공동 대응 당부와 관련해서 김 지사는 “뉴그린 국가산업단지 조성은 현재 국토부에서 신규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선정 관련 용역을 진행 중으로, 빠르면 올해 최종 후보지가 선정될 예정”이라며 “홍성‧예산군이 모두 신청을 한 상황으로 지금은 모두 좋은 평가를 받을 수 있도록 하는 것이 중요하고 양 지역의 장점이 최대한 부각되도록 지원할 것”이라고 밝혔다.
 
예산군을 방문한 자리에서는 최재구 군수를 비롯해 군민 500여 명이 참석한 자리에서 역점사업으로 추진 중인 동물용의약품 제조·수출 특화단지 조성과 공공기관 이전계획을 발표했다.

김 지사는 “예산 신암농공단지에 이미 집약돼 있는 동물용의약품제조 시설 단지를 활용해 특화단지를 조성할 것”이라며 “특화단지 내에 공동물류 유통·수출 구조 체계를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충남도는 2026년까지 200억 원 가량을 투입해 신암농공단지 내 관련시설 신·개축 및 수출업무 지원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하고, 현재 업체별 신사업(신축 등) 계획 수요조사 중으로, 올해 안에 조사 결과를 토대로 농공단지와 충남테크노파크 바이오센터를 연계 활용할 수 있는 방안을 찾을 계획이다.

내년에는 사업 대상자 및 계획을 확정해 2024-2025년 국비 예산을 목표로 사업추진단 발족, 농식품부 공모사업 요청 및 ‘공동 동물용의약품 물류센터’ 건립 등 세부 로드맵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이와 함께 △수덕사 복합문화센터 건립 △예산-청양-세종시 간 광역도로망 구축(국지도 70호) △도시숲 복합문화공간 조성 △예산황새고향 친환경생태단지 조성 등 예산의 미래발전 전략과제과 현안사업에도 힘을 보태기로 했다.

삽교역 신설과 관련해서 김 지사는 “국회에서 내년도 정부예산이 확정될 때까지 지켜본 뒤 도 입장을 결정할 계획”이라며, “그 과정 속에서 삽교역은 2026년까지 문제없이 준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성군과의 균형발전에 대해서는 “홍성군이 혁신도시의 63%를 차지하고, 더 빨리 건설된 만큼 예산군은 도시규모 면에서 상대적으로 불균형하다고 인식되는 것”이라며 “공공기관 이전 시 균형적인 발전을 세심하게 고려해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김 지사는 지난 8월 16일 금산군부터 이날 예산군까지 40여일 동안 도내 15개 시군을 차례로 찾아 민선8기 도정 비전과 운영방향을 공유하고, 도민과 격의 없는 소통의 장을 펼쳤다.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