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공 타구 이전 결사 반대
소진공 타구 이전 결사 반대

대전 중구가 최근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하 소진공)이 유성구로 이전한다’는 보도와 관련 소진공 이전은 절대 안된다는 입장을 밝혔다.

중구는 소진공 유성구 이전 움직임과 관련된 기사가 연일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중구상인회와 중구자생단체가 참여해 ‘소진공 이전 절대불가’  한목소리를 냈다.

지난 29일 중구청 중회의실에서는 소진공의 관외 지역 이전에 대해 중구상인회장 20여 명과 자생단체장 등이 모여 대책 회의를 열었다.

중구상인회 관계자는 “중구는 둔산 등 신도시가 개발되며 대전시청과 충남도청 등 주요 관공서가 떠나고 도안과 세종시가 개발되며 중구 인구도 급속도로 감소되고 있고,코로나19로 인한 원도심 상권 장기침체로 원도심상권이 완전히 침체기에 빠져있다며. 이런 상황에 소진공이 원도심을 떠나 유성구로 이전하는 것은 원도심활성화를 위해 본사를 이곳 대흥동으로 이전한 본래 취지를 망각하고 원도심상권의 몰락을 가속화시키는 것”이라고 개탄했다.

김광신 중구청장은 “시설 노후라는 단순 논리로 소진공을 유성구로 이전한다는 것은 어불성설로 생각한다.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의 원래 목적과 원도심 상권을 다시 한번 생각해 중구 잔류를 적극 요청한다”며, “소진공 중구 잔류가 확정될 때까지 구청 차원에서 취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동원해 중구민과 함께 이전 반대 투쟁을 해나갈 것”이라고 결의를 다졌다.

키워드

#대전중구
저작권자 © 디엠비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